코카콜라마시따

다리가 좋지않아 매일 방석에 누워 지냈던 지니...

무더웠던 2015년 8월 1일 홀로 외로히 차갑게 식어있던 너...

보고싶다 지니야 ...

네가 하늘나라 간지 딱 1년이 되는날이야 

그곳에서 이제 아프지않고 맘껏 뛰어 노는거지?

언니랑 오빠도 잘 지내고 있단다 

사랑한다 지니야^^

신고
댓글 로드 중…

최근에 게시된 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