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카콜라마시따




+ 페퍼선니가 사는 아파트 앞 공원에 색색깔 예쁜 튤립이 심어져있다.


+ 이번에도 십오분간 치고 충분히 운동했다며 체육관을 나왔다.


+ 순대국 심심하게 말아주던 집인데 전보다 맛이 살짝 괜찮아졌다.


+ 오키가 나를 보더니 더 이상 페퍼선니에게 짖지 않았다.


2016년 4월 25일

신고

'연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 날을 끝으로  (10) 2016.06.03
구월동 스타벅스에서  (10) 2016.06.03
그녀의 동네에서  (4) 2016.06.03
동네에서  (6) 2016.06.03
코끼리 중국요리 세트메뉴가 9천원  (2) 2016.06.03
카카오프렌즈와 함께  (2) 2016.06.03
댓글 로드 중…

최근에 게시된 글

티스토리 툴바